초등담임선생님의 잦은 교체 > 자유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등담임선생님의 잦은 교체

동동구리무 전체게시물 2017-12-05 (화) 13:17 1년전 535  
초등학교담임선생님의 잦은 교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몇년전 김지철 교육감님께 직접  질문할 기회가

있었는데 교직원들의 출산,입대,병가등

여러상황으로  인한  교직원의 복지도 중요하므로

좀 양해바란다고 하셨습니다.

한번정도야  어쩔수없다 해도 한학년에 4번은

너무하지 않나 싶습니다.

무슨 좋은 방법은 없는걸까요?

충남꿈동이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너무하네요.
보다 신중하게 학생들의 혼란을 최소화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른 담임을 교체하기 보다 교과전담 등 활용해야 할 것 같아요...
기간제교사 채용으로 문제가 해결되기 어려울 것 같네요.
지락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일년에 4번이라...
 짐작을 해 보면 첫담임이 사정이 있어 휴직하고 이후 기간제 선생님이 3차례 바뀐 듯한데... 학급에 특별한 사정(학교폭력이나 심각한 갈등)이 있는 듯 보이나 아닐 수도 있어 쉽게 의견을 내기에는 좀 거시기하지만...그래도 일년에 4번이면 좀!
 일단 학교 관리자의 책임이 클 듯합니다. 첫담임 임명과 그 후 일어날 일에 대해 예측할 수있었다면 이런 일은 사전에 예방할 수도 있을 듯한데 (출산이나 입영등의 경우 대개 담임 배정을 안함)그렇지 못한 점에 대한 책임이 잇을 듯하고...
 특별한 사정에 의한 거라도 4번의 담임 교체에 대한 책임은 그리 쉽지만은 아는 듯합니다.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길래???
잘키워볼랍니다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여타 사정이야 있겠지만 4번은 너무 심했네요~
절기마다 바뀐셈이니 선생님과 적응하기도 전에 바뀐거나 다름없지요
코알라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아이가 중2때  3번 바뀌었었는데..
담임 교체는 가장 안타까운 부분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딱히 방법이 없어서 지지리 담임복도 없구나...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충남꿈동이님처럼
기간제교사로 교체하는것보다 교과전담쌤들로 교체한다면
교체횟수는 줄어들것같네요
김경범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각 학교에서 학기중 휴직 등이 예정되어 있는 선생님들은 담임 배정을 하지 말아야지요.
1년에 4번 담임 교체가 말이 됩니까
참여자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이 내용도 이미 나왔던 주제네요.~~
은스푼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휴직 예정인 분은 담임보다는 교담으로 해야지요
     
     
동동구리무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은스푼] 무슨이유에선지 젊은 남자선생님들은 거의 모든분들이 담임으로 재직후 학기중에  입대를 하시더군요;;
교원이 부족해서인건지;;
알 수가 없습니다ㅜㅜ
동동구리무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제가 좀 이해가 안되었던 부분은 처음 담임샘은 군대가시고
이후 기간제선생님오셨다가 무단결근? 으로 다시 다른 기간제선생님께서 담임을 맡아 자리를 잡는듯 했는데
 11월에 복직선생님께서 오셨습니다;; 꼭 그학년 그반으로 오시겠다는 출산휴가후 복직선생님이 우선순위라서 이렇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고작 초등2학년이라 담임선생님 이름도 모르채
정말 정신없는 일년이 흘렀다고 하네요.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duhaha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다른 부분은 그렇고.
가. 선 기간제 선생님이 계약기간을 채우지 못해서 생긴것으로 보이네요.
나. 복직자가 있어서 그 반으로 넣은 것도 이해가.

제 생각에 가능했다면 군대 - 기간제 교사 이렇게 끝냈어야 정상적인 조치로 보입니다.
duhaha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사실 휴직 처리에 관한 규정은 날수 기준이라고 하더라고요. 원하는 달과 일수까지도 본인이 필요에 따라 조정하는 것이죠.
규정은 그러한데 학부모나 학생의 상황으로 본다면 달 또는 학기 정도로 휴직처리하는 것이 낫겠죠.

저울질 할 수 없는 부분이라 민감한 곳일 수도 있네요. 사실 대도시 대규모 학교의 경우는 전자의 규정에 맞게 원칙대로, 본인 신청한대로 조치를 해주기도 하는데 그렇지 않은 지역의 경우 관리자분이 학기 또는 학년단위로 휴직을 종용하기도 합니다. 현재도 그런 문화가 있어요. 이부분은 사실 휴직을 원하는 사람의 처지에서는 불합리하기도 하지요.

어려운 부분입니다만  피할 수 없다면 최소화하는 조치가 필요하겠네요.
푸른나무 전체게시물 1년전 1년전
그런한 사례가  앞으로는 발생 안되게 해야할 것 같습니다. ~^^

041 - 640 - 6627

(32255) 충남 홍성군 홍북면 선화로 22
Copyright © 충청남도교육청